Time and Space

얼마전 짖조 100주년 백팩 가방을 구입해서 잘쓰고 있었는데 이 가방은 저번에도 소개했다싶이

렌즈 수납력이 부족한것이 사실 단렌즈랑 바디+16-35f4 까지는 꾸역꾸역집어넣고 단렌즈 85 나 50 미리 정도는 수납가능하지만

바디마운트외에 70-200 f2.8 같은 백통을 같이 갖고 다니기엔 비좁은게 사실입니다. 좀 불편을 감수한다면 못가지고 다닐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렌즈 마운트를 교환할때도 불편하고 공간활용을 거의 못하기 때문에 단순 이동이라면 백팩의 편리함이 좋지만 출사시엔 불편하더군요 그래서 알아보다가..어차피 출사때 쓰는 렌즈는 단렌즈 한개 + 줌렌즈(백통) 이기에 슬링백에 넣어 다니면 좋을거 같아서 슬링백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짖조 100주년 백팩 이래저래봐도 수납력은 백팩이 짱이다. -_- 무게가 문제지 ㅋㅋㅋ 저거 다해서 9.8kg ㄷㄷㄷ

슬링백은 간편하게 넣고 다니면서 가방을 앞뒤로 쉽게 이동할수가 있어서 렌즈교환시 편리함이 장점이지요. 다만 역시 렌즈 수납력은 제가 쓰는 짖조 100주년 가방이랑 대동소이 합니다. 오히려 렌즈외에 수납력은 더 없습니다. -_-;;;;

슬링백을 구입하기 전에 몇몇 브랜드의 후보들이 있었으나...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슬링백 - 5L 와 10L제품이 있었지만 5L는 딱 미러리스에 마운트한거 정도가 들어가지만 아이패드프로 11인치가 안들어감 -_-;;; 10L제품은 모양은 이쁘지만 역시 수납력이 70-200을 넣고 다니기엔 조금 모자람 마름모꼴모양이라 보기보다 내부가 좁은 문제로 포기

인케이스 슬링백 - 인케이스 가방은 다 좋은데...가방이 너무 후줄근해지면서 모양새를 잡아주지 못하는점이 매번 아쉬움...물론 가볍고 착용감이 제일 좋아서 좋아하는 브랜드이긴 하지만 딱 각잡히지 않고 무게가 무거운 부분이 보기싫게 쳐지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아쉬움...

기타슬링백 - 너무 카메라 가방처럼 보이는건 제외, 사이드 개폐만 되는 방식은 제외 가능하면 상단부가 전부 열리는 방식이 슬링백은 편하다고 판단되어서 부분개폐방식 슬링백은 전부 제외 했네요. 

일반 나일론 인케이스 x ari 카메라 백

그러다가 다시 인케이스 슬링백을 봤는데 x-ari라는 제품을 발견...사진작과와 콜라보해서 만든 가방인데 사실 그런거보다 크기와 수납력이 일단 맘에 들어서 매장에서 확인을 했는데...이게 제품이 두가지가 있었네요. 일반적인 인케이스 가방과 같은 재질의 x-ari와 가죽으로 만든 x-ari 물론 무게는 가죽이 더 무거운데 가죽을 사용한 제품이 확실히 고급스럽고 각잡혀있는게 맘에 들었습니다만...가격이 문제 -_- 슬링백인데 정가로 보면 37만원정도 ㄷㄷ 일반 나일론 x-ari가 26만원 정도니까 10만원이 차이나는 가격은 부담되었는데 마침 중고나라에 거의 미사용품이 절반도 안되는 가격에 올라온것을 보고 당일 거래완료 해서 받아왔네요 ㅋ -_-;;; 운도 좋아..

뭔가 고급제품같은 패키지..확실히 가방이 박스만 봐도 크고 무거워 보인다
인케이스 x ari 가죽 카메라 백 나일론 가방이랑 구조는 동일하고 재질만 다른데 가죽특유의 느낌으로 더 튼튼해보임
x ari의 사인이 있는게 꽤 고급스러움 옆모습으로 보면 나일론 제품이랑 차기 조금 있는데 가죽제품이 상단이 조금 경사진 모습이라 조금더 슬림해보이는게 장점
지퍼에도 ari 가 새겨져 있는데 가죽제품은 금색으로 되어있어서 비싸보인다는게 장점 -_-; 별 의미는 없는듯...
장점중의 하나인 퀵슬라이드 버클 가방을 메고 쉽게 길이를 조절할수 있게 하는 기능인데 버클이 황동색의 금속이라 꽤 고급스럽고 색이 가죽과 잘 어울리는게 디자인적으로 꽤 이쁘다고 생각됨
가방하단엔 삼각대를 고정할수 있는 벨트와 방수팩수납포멧이 있는데...사실 방수팩은 크게 쓸일이 없을거같아서 그냥 빼버리고 여기다가는 클리닝천이나 지갑같은걸 넣어 다니는게 더 실용성이 좋을거 같다
내부 수납공간은 꽤 넓은편으로 작은 가방은 아니다.
안쪽엔 작은 메모리같은 악세서리를 넣을수 있는 그물망포켓이 하나 있는데 공간이 너무 작다...ㅠ
안쪽 지퍼를 열면 아이패드등 타블렛을 수납할 공간이 따로 있는데 아이패드프로 3세대 11인치가 겨우 딱 들어간다. -_-너무 타이트함...그리고 가방 사이드로 그물망 포켓이 한개씩 더 있음 케이블류등을 수납할수 있는데 렌즈를 넣으면 렌즈때문에 걸리적 거려서 사용하기가 좀 힘들다. -_-
인케이스 로고 아래쪽엔 벨크로로 부착된 수납공간이 있는데 베터리나 릴리즈, 보조배터리 등을 넣을수 있을거같다. 다만 불만인점은 고정된 위치에만 포켓을 붙일수 있다는것....-_- 이걸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모르겠다. 떼었다 붙일수는 있지만 위치를 옮길수가 없다. 이건 포켓문제만이 아니라 내부 수납공간의 파티션패드도 마찬가지로 고정된 위치에만 붙일수 있어서 사용자가 임으로 위치를 조절할수가 없는 단점이 된다. 
패드를 이동시킬수가 없으니 렌즈 넣는 공간도 고정될수밖에 없다. 다행이도 70200 f2.8은 세워서 잘 들어간다. 작은 가방들은 렌즈의 삼각대 마운트가 걸려서 애매한데 이건 그냥 쑥 들어가고 공간이 좀 남는다.
크기가 아슬아슬해 보이지만 살짝 여유가 있어서 가방열고 닫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중간에 있는 작은 파티션을 제거하면 70-200에 카메라를 마운트하고도 넣을수는 있을거같지만..다른 악세서리까지 넣기엔 공간이 너무 부족하다...렌즈때문에 앞쪽 포켓도거의 사용을 못하게 된다. -_-
앞쪽 커버를 열어보면 지퍼가 있어서 다른 포켓인가 했는데...그냥 아까 내부에 있던 로고밑의 파티션공간으로 연결되어 있다. -_-;;;; 뭔가 악세서리를 넣고 빼기 쉬우라고 만들어놓은거같은데....지퍼가 너무 작고 가죽텐션이 높아서 뭘 꺼내고 넣기가 좀 빡빡하다...오히려 나일론제품은 이 부분이 편할듯 싶다. 다행인것은 저 커버가 자석이 내장되 있어서 메고 다닐때 펄럭거리지 않는점에서 세심한 배려가 느껴지긴 한다.
이것저것 넣어보았다. a7r3 에 24GM을 마운트한 상태이며 파우치와 70-200f2.8이 들어가는 사이즈
카메라를 세로로 넣어보면 이렇게 들어간다.
이건 좀 무리같은데 -_- 70200GM을 마운트한 상태에서는 이렇게 밖에 넣을수가 없다..
마운트하고 가로로 들어가면 참 좋았을텐데 -_- 아쉽게 그건 무리다. 

몇일 갖고 다니지 않았지만 대충 2주 정도 출퇴근용으로 메고 다니면서 느낀점은 슬링백이 아니라 거의 크로스백인데 -_- 억지로 슬링포지션인거 같은 기분이랄까...슬링인데 슬링백처럼 메기가 어렵다. 아무래도 저 어깨끝의 위치 때문인거 같은데..거의 크로스백같이 가방끈이 부착되어 있다. 다른 슬링백을 보면 백팩을 어깨끈 하나로 만든  모양이라 어깨를 감싸면서 가방이 등에 딱 붙는 느낌이라면 이 x ari가방은 크로스백의 어깨끈을 조여서 슬링처럼 멘다는 느낌이다 -_-;;;; 보통 슬링백이 백팩의 어깨끈을 하나로 만든 방식이라면 이 가방은 크로스백인데 끈 길이만 다른 느낌이다. --; 하지만 덕분에 가방을 앞쪽으로 돌려메서 렌즈를 교환하기에는 너무 편하다 거의 수평으로 가방을 위치할수 있어서 교환할때 신속하고 안전하게 렌즈교환을 할수 있었다. (하긴 가방자체만 보면 구조가 크로스백이나 숄더백이랑 같다.) 

뭔가 메는건 어색한데 사용하기는 편한 묘한 가방이다-_- 다른거 다 제쳐두고 렌즈교환의 편리성만 강조한 느낌이랄까...

그리고 수납력은 포켓이 너무 부족하다. 파우치를 적극 활용해야 겠다는 생각이든다.

솔직히 정가로 구매하기에 그렇게 좋은 가방이라고는 할수 없을거같다. 오히려 수납력은 같은 브랜드인 인케이스 DSLR슬링백이 더 좋고 착용감도 더 편하다. 그러고보니..픽디자인의 에브리데이 슬링백의 끈모양도 이 가방과 같은 방식이다. 역시 슬링백처럼 메는건 어색하고 크로스백에 더 가깝고 렌즈교환하기는 편하다. 다만 x ari를 선택한 이유는 좀더 여유로운 공간과 개인적인 취향이 가죽제품을 선호해서지..에브리데이 10L보다 좋다고 하긴 좀 애매한 가방이다.-_- 픽디자인 에브리데이 는 원바디 원렌즈로 가볍게 다닐때 추천할만하다.

대충 일반적인 성인남자가 메고 다닐때의 크기는 이정도..슬링백치고는 꽤 큰 가방이고 렌즈교환할때는 그냥 크로스백처럼 메고 다니는게 오히려 편했다..